메뉴

[뉴시니어TV] 비내섬, '남한강은 흐른다' 가수 조재권 '청풍연가'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뉴시니어가 충주시 비내섬을 찾았다. 구재숙 뉴시니어사장과 가수 이정옥과 조재권, 김상철 충북노래방협회장과 황백연 충남노래방협회장은 남한강이 흐르고 갈대숲이 노래하는 비내섬을 찾아 가을의 정취를 느꼈다. 

 

 

'청풍연가'는 1985년 충주댐 건설로 인해 태어나고 자란 정든 고향을 두고 떠난 많은 수몰 이주민들의 갈 수 없는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노래했다. 

 

1985년 충주댐은 66.48㎢의 면적이 수몰되면서 5만명의 주민이 고향을 잃고 이주했다. 충주댐 수몰지역은 충주시가 1동(종민동), 3면(동량면·살미면·산척면), 14리, 제천시가 5면(금성면·청풍면·수산면·덕산면·한수면), 61리, 단양군이 5읍·면(단양읍·매포읍·대강면·가곡면·적성면), 26리다.

 

 

충주댐은 4대강 유역 종합개발계획으로 1980년 착공해 1985년 12월 준공됐다. 국내 최대 규모의 콘크리트 중력댐이다.

 

수몰 이주민들은 고향이라는 말만 나와도 가슴이 뭉클할 정도로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절실하다.매년 설.추석명절만 되면 갈 수 없는 고향에 대한 그리움이 더욱 사무친다. 이들은 가뭄이 심할 때면 혹시나 물속에 잠긴 고향 마을이 물 밖으로 드러날까 하는 마음에 살던 곳을 찾아가 보기도 한다.

 

 

저녁무렵이면 집집마다 밥짓는 하얀 연기가 모락모락 피어나던 옛 고향마을의 모습이 지금도 생생하게 떠오르지만 그럴수록 갈 수 없다는 아쉬움만 더욱 커진다. 

 

매년 가을, 청풍공설운동장에서 개최되는 ‘청풍중학교총동문체육대회’에 모여서 동문들이 서로 어깨를 감싸고 뜨겁게 눈물로 목놓아 부르는 청풍연가. 돌아갈수 없는 마음의 고향, 용궁으로 변해버린 내고향 청풍이 그립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