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스

더보기
김해 공항,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노인일자리 만든다
김해 공항,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노인일자리 만든다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김해국제공항에 노인 일자리 300여개가 마련된다.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가 손잡고 김해국제공항의 국제관광 도시 이미지를 높이고, 노인 일자리도 창출한다.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는 21일 부산시청에서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노인일자리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사업’은 노인 일자리를 통해 김해국제공항 내 출입국 심사 보조 및 관리·통역·생체등록 보조·관광객 안내 등 공항 내 지원 활동을 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한국공항공사는 3년간 3억6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시는 상반기에 노인 일자리 시범사업을 진행한 데 이어 다음 달 26일부터 61명의 시니어를 선발하고, 최대 100명까지 확대해 3년간 300여명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내달 6일까지 참여 희망자를 부산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에서 접수한다. 모집은 1차 서류심사와 인성검사에 이어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0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50+부산포털, 워크넷, 일자리정보망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 이어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사업 지원을 위한 사업비 3억6000만 원을 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국공항공사는 김포·김해·제주 등 14곳의 지방 공항을 통합 관리하는 공기업으로 각 공항을 효율적으로 건설·관리·운영 및 항공산업의 육성·지원으로 항공수송과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기부금 전달식에 이어 부산시와 한국공항공사 양 기관은 시니어 공항서포터즈 사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는 행정적 지원과 사업홍보를 하고, 한국공항공사는 사업 참여자의 인건비 지원 및 교육, 근무 현장 관리와 편의시설 등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이번 사업이 부산의 관문인 김해국제공항 출입국 관리 서비스를 개선해 국제관광 도시 부산의 이미지를 높이고, 새로운 노인 일자리 모델로 노인들에게 사회참여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건강한 노후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포토

더보기

컬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