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컬쳐

전체기사 보기

전국 유명 사찰 탐방- ⑪ 호남 남단 제일명찰 두륜산 대흥사 동국선원

초의선사와 차 문화, 추사 글씨 아직 남아 있어

[뉴시니어 = 보검 스님 기자] 나와 대흥사는 뗄 수 없는 추억이 있는 절이다. 거의 60여 년 전 이곳 대흥사에서 득도 수계하여 불문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대흥사는 한국불교사에서 큰 획을 긋는 명산대찰(名山大刹)이다. 대한불교조계종 제 22교구 본사이면서 50여개의 말사를 거느리고 있는 호남 남단 제일사찰이다. 대흥사에서 땅 끝까지는 승용차로 30분 거리에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최남단에 있는 가장 큰 절이라 하겠다. 두륜산 대흥사는 전남 해남군 삼산면 대흥사길 400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 6월 29일 서울과 중부지방에는 장맛비가 오는데도 이곳 대흥사는 약간 흐린 날씨였지만, 두륜산의 푸른 산 빛이 너무나 맑아서 한 폭의 산수화 그대로였다. 나는 사미시절 주지스님(경운 양청우 큰스님)을 시봉하면서 유물장 관리와 안내를 맡아서 해설을 하였었고, 종단의 큰스님들이 오시면 작설차를 끓여서 대접하였다. 청담 큰 스님, 경산 큰스님, 석암 큰스님 등이 기억나고 도지사나 장관 국회의원 등이 오시면 나는 대흥사에서 생산된 작설차를 끓이기에 바빴다. 작설차 한 봉지에 피안교(彼岸橋) 다리가 세워진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 당시 JP(김종필 전 총리)가 외유를 마치고 국내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