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보검스님이 만난사람-혜민스님>지리산 청학동 박단골에 대형 수행도량 건립

청학동 도인촌 댕기 머리 소년이 박단사 절 세우고 수석박물관도 열어

본래 청학동이라고 하면 중국이나 한국에서는 도인들이 사는 이상향을 뜻한다. 우리나라의 여러 명산에는 도인들이 살았던 청학동의 전설이 조금씩 남아 있다. 그렇지만 현재 청학동 하면 하동군 청암면 묵계리 청학동에 있는 도인촌을 지칭한다. 청학동은 지리산 줄기에 있으며 예로부터 물과 돌이 함께 있는 천석(泉石)이 유명하다. 현재 청학동 도인촌은 지리산 삼신봉(三神峰) 동쪽 능선 아래 해발 800m 고지인 지리산 중턱에 자리 잡고 있는 작은 마을이다. 갱정유도는 단군계 신흥종교로 일명 일심교라고도 하는데, 그 정식 명칭은 ‘시운기화 유불선동서학 합일대도 대명다경 대길유도 갱정교화일심(時運氣和儒佛仙東西學合一大道大明多慶大吉儒道更定敎化一心)’이다. 남원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지리산 청학동 도인촌에는 수련소가 있다. 지금 소개하려는 혜민스님(본명 정재홍, 59세)은 이곳 도인촌 마을에서 태어나서 이곳 청학동 서당에서 대학 중용까지 배웠다. 네 살 때부터 서당에 다녔다고 한다. 그때 학동(學童) 30여 명이 서당에서 글을 읽었다고 한다. 요즘 트로트 가수로 뜨고 있는 김다현의 아버지 김봉곤 훈장이 혜민스님의 서당 후배이다. 갱정유도회는 집단생활을 한다는 것이 중요했고, 신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