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

전체기사 보기

대한민국 최다 주례 신기록 2천 100여회 , ‘서용석 박사의 결혼 주례 이야기’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한국에서 결혼 주례를 가장 많이 서서 화제가 된 사람이 서용석 박사이다. 예로부터 혼사는 인륜지 대사(大事)라고 하여 사람이 살아가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우리 삶의 예절문화이다. 최근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해 결혼식이 열리지 않고 있어서 잠시 활동을 쉬고 있는 서용석 박사가 뉴시니어 사무실을 방문해서 인터뷰를 가졌다. 서용석 박사는 아주대학교 교양학부에서 국방학 개론을 강의하면서 17년간 재직한 것을 끝으로 결혼 주례를 서기 시작해서 2천 100여회를 기록했다. '웨딩주례' 동우회로부터 주례 최다 기록 보유자로 인정하는 감사장을 받을 정도로 대한민국 웨딩 업계에서는 익히 알려진 일이다. 그동안 2천여회의 주례를 서면서 체험한 결혼 주례이야기를 글로 엮어서 지난 2월 12일 ‘서용석 박사의 결혼 주례이야기’(부제: 대한민국 최다 주례 신기록 2천 100여회) 란 제목으로 책을 발간했다. 서문에서 저자 서용석 박사는 “우리는 일제로부터 해방되고 광복을 맞이하여 기쁨은 잠시였고, 동족상잔의 비극을 겪으면서 우리 민족은 끈기와 용기로 오늘날 세계 경제 10대 강국으로서 도움을 받는 나라에서 도움을 주는 나라로 고도성장함으로써 생활양식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