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스

전체기사 보기

흡연관련 70대 이상 고령자 ‘식도암·폐암’ 증가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암환자 1949명 분석 결과 발표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100세 시대를 맞아 암 발병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금연이 필수적임을 시사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은 PET/CT(양전자방출 단층촬영기) 촬영 환자 중 폐암, 췌장암, 두경부암, 식도암 환자 1949명을 분석 흡연과 암과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70대 이상 고령자에게서 식도암, 폐암의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고 1일 밝혔다. 미국암학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연간 약 16만명이 폐암으로 사망하고 있으며 폐암환자의 약 70~80%는 흡연이 원인이다. 또 식도암의 경우 흡연과 음주가 중요 요인으로 흡연자가 비흡연자보다 5배 이상 높게 발생한다. 최근 국가적 노력과 다양한 금연 프로그램으로 흡연율이 감소함에도 불구하고 담배는 여전히 암으로 인한 사망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승오 주임과장을 비롯한 핵의학과 의료진이 개원 이후 PET/CT 촬영을 통해 폐암, 췌장암, 두경부암, 식도암 판정을 받은 1949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암과의 관련성을 연구했다. 그 결과 67.7%에 해당하는 1320명이 직접흡연자였으며 간접흡연자는 6.9%인 135명으로 나타났다. 직·간접 흡연 경험이 전혀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