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8.1℃
  • 박무서울 6.4℃
  • 박무대전 8.2℃
  • 박무대구 8.8℃
  • 박무울산 9.1℃
  • 박무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8.6℃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7℃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NEWS

조계종에 설 선물로 육포 보낸 황교안...논란되자 긴급 회수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 해명하고 사과의 뜻 밝혀

[뉴시니어=조성윤기자]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고기를 말린 '육포'를 불교계에 설 선물로 보냈다가 뒤늦게 회수했다.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 등에 황 대표 명의로 포장된 육포가 설 선물로 배송됐다.

 

조계종에서는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논란이 일자 한국당 측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20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조계종에 육포를 보내 논란이 된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조계종에 그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배송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히 파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불교계 쪽은 다른 설 선물을 준비했었는데, 다른 곳으로 갈 육포가 잘못 배달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서 다른 정치인들과 달리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조계종은 당시 보도자료를 통해 유감의 뜻을 표했고, 황 대표는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S

더보기

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