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진태 강원도지사 취임..."강원특별자치도 성공적 출범에 집중할 것"

김 지사 "추석께 모양새 갖추겠다"
삼성반도체 공장 유치, 설악 오색케이블카 조속한 시행 등 현안 수두룩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1일 취임식을 생략하고 야심찬 도정 운영의 포부와 함께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8일 도민의 날 도청 광장에서 도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김 지사는 1일 0시 강원 춘천시 강원도소방본부 종합상황실을 방문, 삼척 원덕과 원주 학성동 야간 근무자들과 화상 시스템으로 통화하며 상황요원들을 격려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어  오전 8시 30분  강원 춘천시 우두동 충렬탑을 찾아 참배한 후 도청으로 이동, 오전 9시 강원특별자치도추진단 설치와 운영계획에 대한 1호 업무결재에 서명하며강원도청에서의 첫 임무도 수행했다.

김 지사는 "취임 1년은 임기 전체를 좌우하는 골든타임"이라며 "우선 내년 6월부터 시작되는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하지만 자치도로 가는 과정은 많은 문제가 산적해 있다"며 "역사적인 강원자치도 출범을 위해 탄탄하고 치밀하게 준비해 완벽한 모습으로 출범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강원특별지치도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 "지금 머리속엔 온통 강원특별자치도 생각"이라며 "강원특별자치도 추진단에 최정예 스무 분을 모셔 오는 추석까지는 조직 개편을 마무리하고 강하게 드라이브를 걸겠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이 밖에 삼성반도체 공장유치, 설악 오색케이블카의 조속한 마무리 등을 언급하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민선8기 김진태호 강원도의 시작을 강원도민이 주목하고 있다.

 

한편, 지난 6월 10일 강원특별자치도법이 공포됨에 따라 내년 6월부터 특별자치도의 지위를 갖게된다. 특별자치도가 되면 중앙정부와 별도로 행정, 예산, 복지 등 도정 전반에 걸친 자치권을 행사하게 된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