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생명, 시니어 보장 넓힌 ‘원더풀 종합보장보험’ 출시

 

삼성생명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보장을 확대한 ‘원더풀 종합보장보험(이하 원더풀 보험)’을 오는 15일부터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상품은 60대 이후 발생 빈도가 급증해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암·뇌·심장 3대 진단을 보장하며, 갱신형 상품구조를 도입해 보험료를 낮췄다. 


다양한 선택특약 가입을 통해 수술 빈도가 높은 질병들에 대한 보장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 전체 수술 통계 1위인 백내장 수술의 경우 연간 1회에 한해 지속적으로 보장해 주고, 전체 2위이자 40대 수술 1위 질환인 치핵 수술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또 3~4위인 일반척추수술, 충수염 수술은 물론 고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폐렴 진단, 당뇨합병증 등 신규 특약도 포함됐다.


또한 ‘시니어 7대 보장 특약’을 통해 대상포진 진단, 3대 인공관절·관절염 수술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추가 특약으로 골절·깁스 보장도 확대했다. 높은 비용이 드는 인공관절치환술(어깨관절·고관절·무릎관절)은 최대 300만 원까지 보장한다. 골절에 대한 보장도 진단비부터 수술까지 보장을 강화했다.


아울러 생명보험사 최초로 당뇨병 진단 특약의 경우 당뇨병 진단부터 인슐린 치료까지 보장범위를 확대했고, 최근 국내 사망원인 3위까지 상승한 폐렴은 진단 시 진단비(중등도 폐렴 100만 원· 중증 폐렴 1,000만 원)를 보장한다.


가입연령은 주보험 기준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이며, 보험기간은 15년 단위로 갱신(일부 특약 3/5년) 되면서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