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혈당ㆍ콜레스테롤 높아 걱정이라면 한국형 지중해식이 ‘보약’

[뉴시니어 = 조성윤 기자]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가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를 2주간 지속하면 상태가 크게 개선된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공복 혈당과 총콜레스테롤 수치도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 후 눈에 띄게 감소했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지원 교수팀이 2020년 4월∼2021년 5월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 92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칼로리 제한 지중해식 식단이 한국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의 혈중 지방 상태에 미치는 영향 분석, Effects of a Calorie-Restricted Mediterranean-Style Diet on Plasma Lipids in Hypercholesterolemic South Korean Patients)는 영양학 분야의 권위 있는 학술지 ‘뉴트리언츠’(Nutrients) 최근호에 실렸다.

 

이 교수팀은 연구 대상인 고콜레스테롤혈증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눈 뒤 2주간 한 그룹엔 칼로리 제한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 다른 그룹엔 일반 음식을 제공했다. 다음 2주엔 두 그룹이 식사 종류를 서로 바꿔 먹도록 했다.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는 탄수화물:단백질:지방비가 5:2:3으로 구성됐다. 일반 음식보다 탄수화물, 밥이나 국수 등 곡물 비율은 낮추고, 생선ㆍ해산물ㆍ두부를 사용해 단백질을 공급했다. 지방 함량은 높이되 필수 지방산인 불포화지방의 비율은 높이고 포화지방의 비율은 낮췄다.

 

이 연구에서 칼로리 제한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를 한 사람은 일반 식사를 한 사람보다 총콜레스테롤ㆍLDL 콜레스테롤ㆍ공복(空腹) 혈당ㆍ공복 인슐린 수치 등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특히 총콜레스테롤 수치와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각각 16㎎/㎗ㆍ9㎎/㎗ 떨어졌다. 만성 염증 상태를 나타내는 백혈구 수치도 많이 감소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칼로리 제한 한국형 지중해식 식사는 혈중 지방 프로필을 개선해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도울 뿐만 아니라 만성 염증 억제ㆍ인슐린 개선, 궁극저으로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적임을 확인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지중해식 식사가 혈중 지방 프로필을 개선한 것은 식사에 오메가-3ㆍ오메가-6ㆍ오메가-9 지방 등 혈관 건강에 도움이 되는 불포화지방이 많은 반면, 혈관 건강에 해로운 포화지방이 적은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뿐만 아니라 지중해식 식단 구성 시, 채소량을 증가시켜 식물성 스테롤(phytosterol)과 식이섬유를 통해 담즙과 체내 콜레스테롤의 배출을 증가시킨 것도 기여했다.

 

지중해식 식사를 국내에서도 ‘집밥’으로 간단히 먹는 방법이 있다. 지중해식 식단을 한국형(우리 국민이 평소 즐겨 먹는 식재료 사용)으로 바꾼 ‘메디쏠라’ 식단이 그것이다. 한국형 지중해식 식단 제품은 한 끼 식사로, 400㎉ 제품으로 구분돼 있다.

 

연세대 임상영양대학원 김형미 겸임교수는 “한국형 지중해식 식단 제품을 선택하면 현대인에게 필요한 영양소를 건강 비율로 맞춘 음식을 일정하게 섭취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며 “특히 현대인에게 가장 문제가 되면서 혈관ㆍ뇌 건강에 필요한 필수 지방을 균형 있게 섭취할 수 있도록 구성된 점이 돋보인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