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K그룹,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통받는 독거노인에 40만끼니 제공

URL복사

[뉴시니어 =구재숙 기자] SK가 새해 초부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통 받는 취약계층의 급식 지원에 나섰다.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부터 강조해 온 ‘안전망 구축’의 연장선상에서, 팬데믹 상황 속 무료 급식소 중단으로 가장 절박한 결식문제 부터 해결해보자는 취지다.

 

SK는 끼니 해결조차 쉽지 않은 취약계층과 매출급감으로 생존위기에 내몰린 영세 음식점을 함께 지원할 수 있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한끼 나눔’ 프로젝트는 영세 식당들에 도시락을 주문해 매출을 늘려주고, 이 도시락을 복지시설 운영 중단 등으로 식사가 어려운 취약계층에게 제공하는 상생 모델로 무료 급식소에 대한 자금 지원 등 다양한 방식으로 추진된다.

 

우선 향후 3개월 간을 긴급지원 기간으로 정해, 독거노인 등에게 40여만 끼니를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코로나로 열지 않은 그룹 신년회 비용도 이 프로젝트 예산에 활용한다. SK그룹 관계자는 “팬데믹 장기화로 취약계층이 겪는 고통 중 당장 생명과 직결된 결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15년 간 진행해온 '행복도시락' 사업을 활용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SK는 이달부터 서울 중구 명동·회현동 중소 음식점들에 도시락을 주문하고, 이 도시락을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운영하는 무료 급식소 ‘명동밥집’에 공급하는 ‘소상공인 온기(溫氣) 배달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SK는 도시락비 일체를 지원하며, 명동밥집을 통해 하루 500여명의 노숙인, 결식 노인 등에게 도시락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SK와 명동밥집 외에 명동·회현동 1구역 상가연합 및 골목상점 연합체인 남촌상인회, 지역 특색을 살린 요리 개발 등으로 도시재생을 추진하는 요리인류가 참여한다

 

회현동에서 음식점을 하는 윤남순 남촌상인회 회장은 “소속 음식점 모두 코로나로 매출이 50~60% 줄어 막막했는데 도시락 공급으로 생계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요리인류대표 이욱정PD는 “위기의 골목식당과 더 어려운 노숙인을 모두 돕는 상생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은 ”이번 프로젝트에 공감하는 지자체, 기업 등 우리 사회 각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결식문제 등을 해결하며 더 큰 행복을 만들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