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시니어TV] 각운스님, "세계문화유산 등재된 속리산 법주사는 국보의 보고"

URL복사

많은 전란과 세월 속에서도 국보 3점, 보물 13점 보유...유네스코 세계유산 산사 한국 산지승원에 등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법주사는 ‘서기 553년(진흥왕 14년)’, 지금으로부터 1500년 전 의신(義信 )조사께서 창건했고, 법주사를 창건한지 200년 후인 서기 776년에 진표(眞表) 율사가 현재의 모습으로 중창했다.  

 

 

법주사에는 국보 3점, 보물 13점이 있다. 많은 전란과 세월 속에서도 잘 보존 돼있어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에 등재됐다. 각운스님은 "속리산에는 1년에 200만명의 관광객이 오고 있는데 가을에는 속리산의 단풍에는 특징이 있고 내장산 단풍은 산 전체가 붉은데 속리산은 소나무가 많아서 소나무 아래 단풍이 점점이 박혀 있는 것으로 보여서 가을 방문객이 많다"고 말했다. 

 

법주사에는 다른 사찰에 없는 문화재들이 많다. 국보 제 5호 쌍사자석등은 국내 유일한 두 마리 사자가 있는 석등이다. 국보 제55호 팔상전은 국내 유일의 5층 목조탑이다. 국보 제64호 석연지는 ‘돌을 파내어서 연꽃을 키운다’는 돌 ‘석’자에 연꽃 ‘연’자에 못 ‘지’자로, 석연지도 전국 사찰에 유일하게 법주사에만 있는 것이다.

 

 

특히, 쌍사자 석등은 우리나라 국보 제5호로서 일본의 고고학자들이 일제시대 때 우리나라 문화재를 전수조사하면서 한국 사람들은 돌을 떡 주무르듯이 하는 신묘한 기능을 가졌다면서, 석굴암, 다보탑, 석가탑을 보면서 무릎을 쳤는데 법주사에 와서 쌍사자 석등을 보고는 놀랐다고 전해진다.

 

각운스님은 "두 마리 사자를 의인화 (擬人化)해서 세워서 1300여 년 전에 어떻게 조각 할 수 있었는지 정확한 대칭을 이뤘다"고 밝혔다. "사자 두 마리가 입을 벌리고 있고 다물고 있는데 이것은 동양 사상에서 정수, 음양의  조화를 이루고 있다"면서 "벌리고 있는 것은 ‘암놈’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은 ‘수놈’인데 불교식으로 말하자면 입을 다물고 있는 것은 ‘선불교’, 입을 벌리고 있는 것은 ‘교학불교’ 선교일치사상, 남녀평등사상, 해가 있고, 달이 있고, 낮이 있고 밤이 있듯이 동양의 조화의 문화"라고 소개했다.  

 

 

속리산 문장대는 옛날에 노인들이 세 번을 갔다 와야 극락을 갈 수 있다고 해서 사람들이 문장대로 등산을 많이 가서 문장대가 유명하다. 최근에는 세종대왕께서 훈민정음. ‘나랏말싸미’ 라는 영화도 나왔었는데 정이품송, 복천암 신미대사께서 훈민정음 창제의 일등공신이라는 영화가 나왔듯이 속리산은 다양한 역사와 유구한 문화재가 산재해있는 곳이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