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시종 지사 "충주국제무예액션 영화제, 언택트 방식으로 새로운 비전 제시"

URL복사

22일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에서 축소 아닌 비대면으로 ‘개막작 상영식’으로 막 올려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Chungju International Martial Arts and Actoin Film Festival)가 22일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에서 개막식이 아닌 축소된 언택트 방식의 ‘개막작 상영식’으로 막을 올렸다.

 

상영식장인 탄금호 자동차극장은 입장시 차량 연무소독, 탑승자 전원 발열체크 및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는 등 안전한 영화제로 준비되어 약 70여대의 차량만 입장한 가운데 진행됐다. 개막작은 예매 시작 후 이틀 만에 전석 매진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상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동차극장의 형식을 빌어 20여명의 초청인원으로 제한했다. 간소화된 포토존 행사를 비롯해 배우 김인권과 배우 이수경의 사회로 트레일러 상영, 이시종 지사의 개막선언을 비롯한 축하인사 및 영상상영, 개막작 소개 및 감독과 출연진의 무대인사를 진행했다.

 

비대면 진행으로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관계자와 관객을 위해 시마프 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cimaff)을 통해 생중계됐다.

 

 

개막작 상영식의 영화제 게스트로는 개막작 <용루각>의 최상훈 감독과 출연 배우들로 축소 초청했다. 주요 내빈으로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겸 충북문화재단 이사장과 조길형 충주시장, 이두용 집행위원장, 홍보대사 배우 오지호 씨도 함께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시종 지사는 개회사에서 “지난해 세계 최초로 무예 액션영화제를 개최했고, 수많은 영화인과 무예인이 감동했다”면서 “올해 역시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함께하는 새로운 영화제”라고 자평했다. 이어 “코로나19 시대의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만드는 성공적인 영화제로 평가받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개봉작이며 무예액션영화제정 개막 상영작으로 선정된 ‘용루각 : 비정도시’는 최초 개봉되 겉으로는 평범한 중국집처럼 보이지만 법이 심판하지 못한 사건에 대해 정의로운 판결을 내리는 자경단의 이야기를 담은 액션 느와르 작품이다.

 

‘태백권(2020)’,‘속닥속닥(2018)’ 등의 작품을 감독한 최상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용루각 : 비정도시’는 배우 지일주, 배홍석, 정화, 장의수 등 탄탄한 캐스팅을 선보이면서 무예 액션 영화 팬들의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용루각 : 비정도시’는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최초 공개됐다.

 

현장에서는 충주 특산물인 사과의 달콤한 맛과 향이 팝콘과 잘 어루러진 사과팝콘(내포긴들영농조합법인 대표 손병용)이 시식되어 영화감상의 분위기를 돋구기도 했다.

 

충북문화재단 대표 김승환은 “올해 개막작 상영식은 기존의 화려한 개막식과 오프라인 관람 중심으로 개최되어 온 전통적인 개최 방식에서 안전한 영화제로 가야 할 비대면 개최방식의 새로운 비전과 틀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는 ‘무예의 정신, 영화로 발하다’는 슬로건으로 무예와 액션을 주제로 하는 영화제로 10월 22일에서 26일 5일간 18개국 71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충주 연수점 씨네큐와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 영화관과 청주 문의문화재단지에서 무료로 영화를 관람할 수 있으며, 웨이브(wavve)에서도 온라인으로 관람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영화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