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시, 다운2지구에 ‘고령자 복지주택’ 150가구 건립

6000㎡에 공동주택 150가구…2024년 완공 계획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울산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고령자 복지주택 공모사업에 선정돼 150가구 규모의 공동주택과 복지시설을 건립한다고 1일 밝혔다.


고령자복지주택은 고령자를 위해 단차가 없는 실내 공간과 노약자를 위한 세면대, 화장실 등 특화된 주택이다.


울산시가 제안한 울산형 고령자 복지주택 조성사업은 중구 다운2 공공주택지구 내 6000㎡에 공동주택 150가구, 복지시설 2000㎡ 등을 2024년 완공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총 310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공모사업에서는 울산을 비롯해 경기도 파주 운정, 제주 아라 등 전국 6개 지역이 선정돼 총 640가구의 복지주택이 건립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쾌적한 자연환경과 어우러진 입지 여건, 전문기관이 위탁 운영할 복지관 등이 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라면서 “텃밭 운영 등 특화 프로그램은 고령자 입주민들의 보람찬 노후 생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