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승조 충남지사, "인권 도정으로 더 행복한 충남 만든다"

URL복사

제4기 충남 인권위원회 출범…분야별 전문가 20명 위원 위촉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내 인권 가치 확산과 도민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사항을 심의·자문하게 될 ‘제4기 충청남도 인권위원회’가 26일 구성을 마치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충남도는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제4기 인권위원회 위원 위촉식 및 제1차 회의' 를 개최했다.

 

양승조 지사와 인권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날 행사는 위촉장 수여, 주요 업무 및 현안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제4기 인권위원회는 '인권 정책 · 아동·청소년 · 노인 ·  장애인 · 여성 · 이주민 · 노동' 등 7개 분야 전문가 및 활동가 등 총 20명의 위원으로 구성했다.

 

주요 역할은 △인권 기본계획 수립 및 연도별 시행계획 심의·자문 △도민 인권에 영향을 미치는 제도·정책·관행 등에 대한 개선·권고 △인권영향평가에 관한 사항, 인권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사항 자문 등이다.

 

임기는 2023년 8월 25일까지 2년이며, 1회에 한해 연임이 가능하다.

 

이날 첫 회의 주요 업무 및 현안 논의에서는 3기 위원회 활동을 살핀 뒤, 인권 관련 주요 업무 추진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또 도민 인권선언 7주년을 기념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인권주간 문화행사에 대한 자문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인권은 충남도정의 시작이자 끝으로, 모든 업무는 인권과 깊이 연결돼 있다”라며 △2014년 도민 인권선언 △2018년 인권조례 재제정 △인권영향평가 실시 △인권보호관 활동 △민관 협력 인권교육 추진 등 그동안의 활동을 소개했다.

 

양 지사는 이어 “농촌과 도시, 대기업과 중소기업, 노인과 청년,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충남의 주인으로서 차별 없이 인권과 공정한 기회를 보장받아야 할 것”이라며 220만 도민의 인권증진을 위해 인권위원회가 힘과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