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양대 평생교육원, 2021 시니어인턴십 사업 수행기관 선정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건양대학교 평생교육원은 최근 보건복지부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주관하는 '2021년 시니어인턴십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시니어인턴십 사업은 고령자의 고용 촉진을 장려하고자 마련됐다. 만 60세 이상인 자를 인턴으로 고용한 기업을 대상으로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참여자 1인당 최대 3개월간 월 약정 급여의 50%(월 최대 37만원)를 인턴기간 동안 지원한다.

 

또한 인턴 기간 종료 후 6개월 이상 근로계약 체결 시 최대 3개월간 월 약정급여의 50%(월 최대 37만원)를 재지원한다. 18개월 이상 고용이 유지돼 계속 근로계약을 체결할 경우 장기취업유지형 지원금 90만원을 일시금으로 추가 지급한다.

 

사업 선정에 따라 건양대 평생교육원은 오는 12월까지 참가자를 모집한다. 이후 직무 및 소양 교육을 실시하고 참여 기업을 발굴해 현장점검, 사후관리 등을 진행한다.

 

참여기업은 만 60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할 의사가 있는 4대 보험 가입 사업장 중 근로자 보호 규정을 준수한 기업 및 비영리단체다. 수행기관인 건양대와 협약 체결 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건양대 평생교육원 노영희 원장은 "고령인구 증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가정책이 확대되는 추세에 발맞춰 건양대도 노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건양대 평생교육원은 충남지역 시니어클럽 및 노인 관련 기관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다수의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60+교육센터 사업기관에 신규 선정됐더. 신규선정 기관 중 유일하게 우수기관으로 지정되는 등 우수한 노인 관련 사업 수행능력을 인정받았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