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뉴시니어 TV] 김춘진 예비후보, "김제부안에 시니어타운과 청년 일자리 구축할 것" 공약

기자회견 열고 "활기 넘치는 어촌. 서해안 관광허브 도시로 만들겠다" 밝혀

 

[뉴시니어=조성윤기자] 김춘진 더불어민주당 김제·부안 예비후보가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제에 KTX혁신역을 신설하고, 부안을 서해안 관광허브 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춘진 예비후보는 자신이 국회를 비운 동안, “김제지역의 고용률은 64%에서 50%대로 곤두박질친 반면에 스트레스 인지비율은 21%에서 30%로 껑충 뛰었으며, 부안 역시 고용률은 74%에서 60%대로 크게 떨어진 데 비해 스트레스 인지비율은 20%에서 25%로 크게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부자 지역이었던 김제와 부안의 영광을 회복하기 위해, 18대 국회에서 남다른 정책개발과 입법활동으로 언론사가 선정한  ‘가장 일 잘하는 의원’에 선정된, 검증된 큰 일꾼으로서 자신이 9회말 홈런타자로 나섰 것”이라고 말했다.

 

김춘진예비후보는 “김제에 KTX혁신역을 신설해 전북 서해안 교통에 혁신적 새바람을 일으키겠으며, 서해안 철도를 개설해 부안을 서해안 관광허브 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새만금신항 전면적인 국가재정사업 전환 및 조기 완공하고 물류와 관광레저기능을 종합적으로 갖춘 동북아 거점항만 조성할 것이며, 새만금의 광활한 농지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4차산업 시대 첨단산업 육성을 위해 중·대규모의 기업유치하고 금구, 백구, 용지 대규모 상생도시 조성, 변산·격포·위도·새만금 해양관광 벨트화 등으로 김제인구 10만 명, 부안인구 7만 명을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밖에 노인종합복지타운 건설하고 청소년일자리사업단 신설해 활기 넘치는 어촌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김춘진 예비후보는 “전북도민들이 선택한 3선 의원으로, 문재인대통령후보 전북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 득표율 대한민국 1위를 달성한 검증된 큰 일꾼을 여당의 힘 있는 4선 의원으로 꼭 당선시켜 주셔서, 지역과 국가를 위해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는 말로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