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노약자.만성질환자라면 독감.폐렴 함께 접종하세요

URL복사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독감 유행 계절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코로나19과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Twindemic)'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와 독감의 전염경로와 증상이 유사해 함께 유행하게 되면 의료 혼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독감 예방접종과 마스크 착용 등을 꼽고 있다. 독감의 경우는 백신접종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고 코로나19는 마스크 착용만으로도 감염률이 감소된다.


이에 정부는 지난 8일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노인이다. 백신을 1회만 맞으면 되는 소아.청소년, 임신부는 오는 22일부터, 만 62세 이상은 10월 중순부터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독감 예방접종은 매년 새로 받아야 한다. 정부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9월말에서 10월 안에는 반드시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특히 폐나 심장에 질환이 있는 경우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소아청소년.65세 이상의 노인 등은 필수적으로 접종해야 한다.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이라면 폐렴과 대상포진을 같이 접종할 것을 전문가들은 권장한다. 인구보건복지협회에 따르면 폐렴구균 발병률은 0~9세 소아 연령대에서 가장 높고 이후 50대 이상에서 발병이 증가한다. 


예방접종 후에는 의료기관에서 30분 정도 머물며 이상반응 관찰 후 귀가하고 접종 부위는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