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간단한 혈액검사로 노인 우울증 예측할 수 있다"

URL복사

김기웅 교수팀 "적혈구 모양·크기 변할수록 우울증 발병 위험 높아"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혈액 속 적혈구의 모양과 크기 변화로 노인 우울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에 개발된 검사법은 기존 검사에 비해 비용 부담이 적고 간단한 혈액 검사만으로도 우울증 발병 위험을 알 수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초고령사회의료연구소 오대종 교수 연구팀은 60세 이상 한국인 4천451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를 시행, '적혈구 지표'와 우울증 발병 위험의 연관성을 4년간 추적 분석해서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혈액 속 적혈구 모양과 크기 변화를 바탕으로 적혈구 지표를 만들었다. 적혈구 지표가 증가한 곳은 가운데가 움푹 들어간 특유의 모양을 잃어 동그랗게 변하고 탄력이 떨어져 작은 자극에도 쉽게 손상된다. 이런 변화는 뇌로 가는 산소 공급을 방해해 결과적으로 뇌 기능 저하와 우울증으로 이어진다.


연구팀이 이용한 적혈구 지표는 평균 적혈구 용적, 평균 혈구혈색소량, 평균 혈구혈색소 농도였다. 분석 대상자는 수치에 따라 상위, 중위, 하위 그룹으로 분류됐다.


분석 결과 남성의 경우 평균 혈구혈색소 농도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보다 우울증 진단 위험이 1.95배 높았고, 여성의 경우 1.5배 높았다.


또한 남성은 평균 혈구혈색소량 상위 그룹에서 4년 이내 우울증이 새롭게 발병할 확률이 하위 그룹 대비 1.8배 높았으며, 여성은 2.7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혈구혈색소량이 상위 그룹 수준까지 증가하거나 유지되는 경우 남성은 우울증 발병 위험이 2.3배, 여성은 3배까지 높아졌다. 평균 적혈구 용적이 상위 그룹 수준까지 증가하거나 유지됐을 때에는 남성은 우울증 발병 위험이 4.5배, 여성은 6.3배까지 뛰는 것으로 드러났다.


노인 우울증은 일반 우울증과 달리 증상이 분명하지 않고 양상도 달라 치료 시기를 놓치고 만성화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따라 우울증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생체 표지자)를 발견하기 위한 연구가 이어졌다.


그러나 기존 바이오마커들은 높은 검사 비용으로 임상에 적용하기 어려웠던 반면, 새로운 적혈구 지표는 비용 부담이 적고 간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오대종 교수는 "적혈구처럼 피를 구성하는 세포의 변화가 어떤 기전을 통해 우울증을 유발하는지 후속 연구를 통해 밝혀야 한다"며 "일반혈액검사를 실제 의료 현장에서 우울증 진단 및 예측에 직접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추가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JAMDA'(미국의사협회지) 최근 호에 게재됐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