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귀포에 전국 첫 공립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개원

 

[뉴시니어 = 이윤서 기자] 제주도 서귀포시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이 개원했다.


25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서귀포시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4일 남원읍 남원리 서귀포공립요양원에서 양윤경 서귀포시장, 김용익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조경숙 보건복지부 요양보험운영과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열었다.


서귀포공립요양원은 국내 최초 공립 치매전담형 요양시설이다.


요양원은 6699㎡의 부지에 건물 1741㎡(지하1층, 지상4층) 규모로 조성됐다. 정원은 48명으로 치매전담실(24명)과 일반요양실(24명)로 운영된다.


입소 신청은 이달 25일부터 7월 10일까지 받을 예정이며 문의는 서귀포공립요양원으로 하면 된다.


치매전담실의 경우 장기요양등급 2∼5등급을 받은 어르신 중 치매상병이 있거나 최근 2년 이내 치매진료내역이 있는 어르신들이 입소 대상이 된다. 치매전담실에는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시설장, 요양보호사와 프로그램 관리자가 배치돼 현실인식훈련, 운동요법, 가족교육 및 가족 참여프로그램, 인지자극활동, 음악활동 등 집단프로그램 등 치매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이연수 서귀포시 노인장애인과장은 " 서귀포시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협력해 서귀포공립요양원이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로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