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노인일자리 4만1090개로 늘려…사업비 역대 가장 큰 폭 증가

[뉴시니어 = 이하나기자] 인천시가 올해 노인 일자리에 역대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한다.

 

8일 인천시(시장 박남춘)에 따르면 인천시는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으로 노인일자리를 지난해 대비 8371개 늘어난 4만1090개로 늘릴 예정이다.

 

 

이에 인천시의 올해 노인일자리 전체 사업비는 1458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538억 원이 늘어난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증액됐다.

 

시는 지난 7일 대한노인회 인천시연합회장단과의 신년회에서 올해 노인복지 관련 중점사업으로 노인일자리 및 기초연금 확대, 경로당 여가 보급사업, 경로당 무료 와이파이 설치 지원, 부평남부노인문화센터 건립, 75세 이상 취약계층 어르신 효드림복지카드 지원사업 등에 대해 설명했다.

 

시는 노인일자리사업으로 노노케어, 취약계층 지원, 공공시설, 경륜전수 자원봉사 등 공익활동 3만3700개, 우리학교아이지킴이, 실버카페, 천연비누 제조, 가사돌봄서비스 등 시장형 사업 3990개, 민간업체 취업알선형 사업 700개, 노인의 경력과 활동 역량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서비스형 2700개의 일자리를 올해에 마련한다.

 

인천시는 "올해는 베이비부머 세대가 노년기로 진입하는 해로 노인집단 특성의 다변화에 맞춘 다양한 아이템을 노인일자리사업에 접목한 신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인 신규 사업으로는 인천시교육청과의 협력사업인 방과후교실에 참여하는 아동들에게 전문적인 학습지도로 학습능력 향상과 안정적인 학교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시니어 초등학교 아동 돌봄사업'(120명)이다.

 

이와 더불어 인천도시공사 협력사업인 임대주택 주민에게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같이가유 노인일자리 사업'(50명),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연계해 다문화가정 자녀의 인지적·정서적 발달을 지원하는 '우리아이 시니어선생님'(100명),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연계해 장기요양보험제도 허위·부당 급여청구예방에 기여하는 '시니어 장기요양 보험 통합서비스 지원사업'(76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시는 공익형 노인일자리 급여 현실화를 추진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국비매칭사업비 외에 시·구비 3억 원을 추가 편성해 인천특화사업에 참여하는 200명의 어르신들에게 월 40만 원의 급여를 지급해준다.

 

박남춘 시장은 "풍요와 희망을 뜻하는 흰쥐의 해인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지난 한 해 어르신의 복지 증진 기여에 깊은 감사드린다"면서 "경로효친 사상의 미풍양속이 계승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과 함께 어르신의 행복한 노후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지속적인 노인일자리사업의 확대와 함께 어르신들의 지식과 지혜, 역량을 발휘 할 수 있는 다양한 맞춤형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할 계획"이라며 "어르신들이 행복하고 건강한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실 수 있도록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