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검스님 칼럼>갈라진 민심 하나로 통합하는 소통의 정치 필요

국민을 위한 정치, 국민을 위한 비전을 제시해야

국민 모두가 선거에 열광했다. 어디를 가나오나 정치 이야기였다. 정책이나 대한민국의 비전 보다는 양당 후보의 호불호(好不好)에 대한 개인 문제에 토를 다는 것이 대세였다.

 

이럴 때마다 나는 국민의식 수준을 생각하게 됐는데, 세계 경제대국의 반열에 들어선 우리나라의 대통령 선거쟁점이 이정도 밖에 안 되는가 하는 회의감이 들 정도였다.

 

양당의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할 때만 해도 대한민국이 시끌벅적하더니 3월 10일 결과가 난 다음, 대통령인수위원회가 구성되고 내각명단이 발표되자 지금은 정부 각료들의 청문회가 이슈다.

 

0.73%라는 근소한 차이로 윤석열 후보가 대한민국 제20대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윤석열 당선자가 48.56%를 득표, 이재명(득표율 47.83%) 후보에 0.73%p를 앞선 것은 우리나라 선거 사상 초유의 일이다. 윤 당선자는 검찰총장의 출신으로, 총장 사퇴 1년여 만이자, 정계 입문 9개월 만에 대통령에 당선되었다.

 

근소한 차이지만 일단 대통령에 당선되었기 때문에 새로운 윤석열 정부를 구성하고 이끌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는 것은 법적으로 당연하다. 취임도 하기 전에 너무 빠르게 어떤 사태가 올 것 같이 예단하는 것은 어딘지 정치 도의상 옳지 않다고 본다.

 

다만 우려되는 가장 걱정스러운 일은 갈라진 민심을 어떻게 하나로 통합하는 정치력을 발휘해서 양극단의 팽팽한 긴장을 해소하느냐이다. 선거에 이겼다고 국민과 소통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밀어만 부치는 것이 능사는 아니라고 본다.

 

정치는 생물이라고 했던가.

 

서로 지지자가 달랐던 국민은 울고 웃는 희비가 교차하는 짜릿함을 맛보았을 것이다. 생각했던 결과가 전혀 다르게 나타나자 실망과 기쁨이 동시에 터져 나왔고, 이런 감정은 한참 동안 사라지지 않고 지속되고 있는 듯하다. 표 차이가 컸더라면 승복이 빨랐을 것인데 근소하다 보니 아직도 선거 망상에 사로잡혀서 헤어나지 못한 것 같다.

 

정치나 인생이나 다 무상한 것은 마찬가지다.

 

무상(無常)이란 항상(恒常) 하지 않다는 단순한 논리인데, 사람들은 어딘가에 최면이 걸리면 집착하고 고정관념(固定觀念)을 갖게 된다. 마음 닦는데 가장 해로운 것이, 이 집착에 의한 고정관념이다. 이런 고정관념이 망상(妄想)이 되면 그 해독은 매우 위험하다.

 

내 편, 네 편이라는 고정관념도 결국 국민을 갈라치게 만드는 독소가 된다. 같은 국민이 내 편, 네 편이 어디에 있는가. 민주주의적인 표 대결로 결과가 나왔으면 빨리 해탈(解脫)하는 자세 전환이 필요한 것이다.

 

앞으로 기대하면서 지켜보는 아량과 관용이 있어야 하는데, 어떤 앙심을 품으면서 잘못되기를 바란다면 국민으로서의 올바른 마음가짐이 아니다.

 

무상이라는 도리를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얼른 마음을 고쳐먹고 태도를 바꿔야 한다. 선거 끝난 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선거 결과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있다면 개인에게도 해로운 일이 아니겠는가. 갈라진 민심 하나로 통합하는데 조금씩이나마 협력하는 마음을 가졌으면 한다.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하나 유감인 것은 종교인들이 선거판에 뛰어들어서 너무 노골적인 지지와 반대를 한 행위이다. 정교분리(政敎分離)의 원칙을 지키지 못한 종교인들은 반성하고 너무 정치에 개입하는 정치지향적인 권력형 종교지도자들은 국민을 생각하는 중도적인 자세를 견지했으면 한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