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검스님 칼럼> 동지 날에는 팥죽 먹어야 액운 피한다는 우리네 세시풍속

URL복사

밤과 낮의 시간 길이가 변하고 정치권에도 여성에서 남성 이슈로 전환될 것

오늘(12월 22일)은 동지 날이다. 12월22일은 1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동짓날이다.

 

작은설(亞歲)이라고도 불리는 이날, 옛날 사람들은 찹쌀가루로 만든 새알심을 넣어 쑨 팥죽을 사당에 올려 제사를 지내고, 이웃과 팥죽을 나눠먹었다.

 

액운을 없애는 의미를 담아 대문에 팥죽을 발랐다.

 

또한 관리들은 동짓날 임금을 찾아가 하례를 올렸다고 한다.

 

동지는 음(陰)의 기운이 강한 날이지만, 다음날은 다시 양의 기운이 세지는 날이다. 그래서 동지는 음양이 조화를 이루는 시기로 여겨져 왔다.

 

우리의 옛 것을 무조건 헌 것이라 하여 무시해 버리는 우리의 무식을 탓해야 한다. 그렇다면 우리 선조들은 다 무식하고 무지하고 미신적이어서 이런 역법을 채택했고, 세시풍속을 하나의 생활의례로서 일상화 했다는 말인가. 세시풍속은 당시 농경문화에서의 최대 페스티벌이었다. 특히 동지는 작은 설 명절이라고도 하였다.

 

각설하고 동지 페스티벌은 불교에서 수용해서 절에서 주로 동지문화를 계승해 오고 있다. 역사성을 따질 필요도 없이 절에서 찹쌀가루로 새알심을 만들어서 쑨 팥죽을 이웃과 먹으며 새해맞이를 하고 대문에 발라 액운 없애기도 한다. 이런 세시풍속 의례를 미신이라고 배타적으로 대하는 일부 종교인이나 사람들이 있다면 마음을 고쳐먹었으면 한다.

 

고려시대 때부터 동지팥죽과 동지책력 나누는 문화가 전해져서 오늘날엔 보시문화로 정착됐는데 대개 절에서 이런 습속을 전승해서 보존하고 있다.

 

 

사실 우리네 세시풍속가운데 현대에 까지 살아 있는 세시의례(歲時儀禮)가 몇 안 된다. 세시풍속은 대체로 농경문화를 반영하고 있어서 농경의례라고도 할 수 있다.

 

세시 풍속에는 24절후(節侯)가 포함되기도 한다. 1후(侯)는 5일간이다. 1년은 72(후)가 되는데 36후는 음, 36후는 양이 된다. 동지는 양력으로 12월 22일 되고 하지는 6월 22일 된다. 그런데 동양의 역학사상(易學思想)에 의한 오행론(五行論)에서 양력 12월은 음력 11월이 되는데, 24절후 가운데 대설(大雪)은 절기상으로 11월이 시작된다고 보는 것이다. 양력 12월 4일이 음력 11월 초하루이지만, 역학상으로는 양력 12월 7일(음력 11월 4일)이 음력 11월이 시작되는 것이다. 12월 7일부터 보름 후인 12월 22일이 동지가 된다. 보름마다 한 번씩 절기가 찾아오기 때문이다.

 

이런 역법(曆法)의 기준에 의해서 세시풍속이 정해졌는데 이것을 미신이라고 폄훼하는 것은 잘못된 선입견이다. 음력 11월(대설)부터 양의 기운이 시작된다고도 한다. 그러므로 중국 당나라에서는 음력 11월을 정월로 계산하기도 했다.

 

요즘 돌아가는 세태하고도 무관하지 않다. 재미 삼아 추론해보는 것도 의미가 있지 않겠는가?

 

정치는 재밌게 해야 하고 국민들에게 피로감을 주면 안 된다. 더불어 민주당 이재명 후보 부인 김혜경 여사에 대하여 한동안 가십성 기사거리를 생산하더니, 이제는 국민의 힘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이력서 논란이 한동안 세간에 회자 됐다.

 

그러다가 조수진 국민의 힘 선대위 공보단장이 12월 20일 이준석 대표와 충돌한 다음, 이준석 대표가 선대위의 모든 직책을 내려놓자 자신도 몇 시간 후에 사퇴함으로써 이번 국민의 힘 사태는 일단락됐다.

 

12월 22일 오전부터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총괄위원장이 만남으로써 국민의 힘 선대본부는 정상화될 기미를 보이고 있다.

 

재미로 추론하는 역학과 절기상의 관점에서 볼 때, 앞으로 대선판국은 양의 기운을 받아서 남성 정치인들의 목소리가 힘을 받을 것이며 여성들의 활동과 목소리는 점점 잦아들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다시 말하면 부정적이고 네거티브에 의한 후보 부인들의 사생활에 대한 궁금증은 점점 사라지고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모습으로 변화의 기운이 감돌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