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토] 경남 하동 북천, 빨간 양귀비 꽃으로 물들다

경남 하동 북천면 직전리 꽃단지 일원에서 "제5회 꽃양귀비 축제"

 

[문화투데이 = 홍성욱 기자] 경남 하동군(군수 윤상기) 는 오는 17∼26일 열흘 간  '향기나는 봄나들이 꽃천지 북천에서'를 슬로건으로  "제5회 꽃양귀비 축제" 가 열린다.

 

25만㎡의 들판에 조성된 꽃 양귀비단지는 해마다 5월이 되면 들판이 온통 빨강·노랑 꽃 양귀비로 물들어 관람객을 유혹하고 있다.

 

 

지난해 파종기부터 발아기까지 꽃양귀비 생육에 적당한 기후조건으로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아름다운 꽃 양귀비를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관광객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남녀노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체험·전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군 관계자는 “농업인들의 정성으로 가꾼 꽃양귀비 포장에서 열리는 축제인 만큼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에게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