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령시, 소방차 뜨니 신호등이 저절로 ‘청신호’

URL복사

보령시·보령소방서 손잡고 교차로 8곳에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뉴시니어 = 최윤호 기자]  앞으로 보령시(시장 김동일) 주요 교차로에서는 소방차가 멈추지 않고 출동이 가능해진다.

 

충청남도 소방본부는 보령시와 협력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사업’을 마무리하고 7월 중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이란 단말기가 설치된 소방차가 접근하면 교차로 신호제어기가 인식해 소방차가 통과할 때까지 신호등을 녹색불로 유지해주는 시스템이다.

 

지난 2월부터 보령시와 보령소방서는 시민의 재난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이 같은 긴급차량 통행 시스템 구축에 돌입했다.

 

지난 6월, 보령소방서의 소방차 8대에 단말기를 설치하고 통행량이 많은 주요 교차로 8곳에도 신호제어기 등 관련 시설 설치가 마무리됐다.

 

단말기는 출동량이 많은 각 119안전센터 구급차 5대와 구조공작차, 현장지휘차, 소방펌프차에 각각 설치됐다.

 

지난 6일 열린 시연회에서 교차로 반경 수백 미터 안으로 소방차가 진입하자 신호등 옆 경광등이 붉은빛과 요란한 경고음으로 주변 시민들에게 소방차 접근을 알렸다.

 

곧이어 소방차 진행 방향 신호등이 붉은색에서 녹색으로 바뀌었고 소방차는 정차 없이 교차로를 통과했다.

 

연이은 교차로에서도 소방차의 출동에는 거침이 없었다.

 

도 소방본부는 이번 시스템 구축으로 화재 등 현장 출동시간 단축은 물론 출동 중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도 크게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선호 소방본부장은 “안전하고 신속한 출동 여건을 조성해주신 보령시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2021년도 도 재난안전선도 공모사업’에 선정, 도비를 지원받아 추진됐다.

 

총 2억 5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으며 도와 보령시가 각각 50%씩 부담했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