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시종 충북지사, 사업비 6조 152억...동서횡단철도 건의문에 서명

URL복사

[뉴시니어 = 조성윤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를 비롯한 양승조 충남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중부권 3개 도지사는 25일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누리관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 반영을 위한 건의문에 공동 서명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충남 서산에서 당진, 예산, 아산, 천안(독립기념관)을 거쳐 충북 청주(청주공항), 괴산을 지나 경북 문경, 예천, 영주, 봉화, 울진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 연장이 322.4㎞이며, 전체 사업비는 6조 152억원이다.

 

해당 사업은 중부권 3개 도와 12개 시.군이 공동으로 구축을 건의해 왔지만, 지난 4. 22 발표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는 장래 여건변화 등에 따라 추진 검토가 필요한 ‘추가검토사업’으로 분류됐다.

 

건의문에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는 제19대 대통령 공약 및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반영된 사업으로 중부권 300만 주민이 건의했지만 추가검토 사업에 머물러 상실감이 큰 상황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이자 국가균형발전 실현과 신 성장동력 창출의 원동력으로써 최종안에 신규사업으로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시종 지사는 인사말씀을 통해 “중부권 300만 주민의 간절한 염원에도 불구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신규사업에 미반영돼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충북은 충남, 경북도와 함께 최종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도 관계자는 “중부권 내륙지역의 동서축 광역입체교통망 확충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하는 사업”이라며 “신규사업으로 최종 반영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