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창군, 무더위 식혀줄 여름 축제 개최

더위사냥축제, 오대천물놀이축제 ..."물놀이 가자"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대한민국 관광 일번지 강원 평창군(군수 심재국)에서 무더위를 뼛속까지 시리게 식혀줄 2개의 축제가 동시에 열린다.

 

군은 여름 피서객 선점의 시너지 효과 극대화를 위해 “평창더위사냥축제”와 “오대천물놀이축제”를 오는 29일 동시 개최한다.

 

오는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열흘간 대화면 땀띠공원과 꿈의대화캠핑장 일원에서 올해로 8회째 개최되는 평창더위사냥축제는 ‘어게인 섬머!(Again Summer)’를 주제로 열릴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땀띠귀신사냥 Water War, 더위사냥 풀장&에어바운스, 더위 슬라이딩 볼링, 광천신선 물대포, 맨손 송어잡기, 쉐프 콘서트, 광천선굴 탐방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으며, 개막행사는 30일 대표 물난장 행사인 ‘땀띠사냥 개막대전’을 시작으로 ‘물양동이 OX 퀴즈’, ‘냉천수 족욕’ 등 무더위를 식혀줄 시원한 퍼포먼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축제장과 캠핑장 사이에는 2천여 평의 드넓은 코스모스 밭과 물안개터널이 설치되어 가족, 친구, 연인이 푸른 자연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포토존이 조성될 예정이며, 축제장과 연계 운영되는 ‘꿈의대화 캠핑장’은 축제기간 중 이미 85%이상의 사전예약이 완료된 상태로, 캠핑객들은 서두르지 않으면 축제와 캠핑을 한 번에 만끽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편 올해 신규 개최되는 ‘오대천물놀이축제’는 29일부터 내달 15일까지 18일간 진부면 오대천 일원에서 열린다.

 

오대천물놀이축제는 ‘여름N진부’를 주제로 50여 미터의 대형물썰매, 수륙양용 아르고, 수상 카약, 생태물놀이장 등 유사 물축제와는 차별화된 이색 체험프로그램이 준비된다.

 

개막행사는 29일 ‘개막 물난장’을 시작으로 ‘대형 물썰매’ 등 등골까지 오싹해질 시원한 액티비티와 퍼포먼스가 진행될 예정이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코로나 발생 이후 평창에서 3년 만에 다시 열리는 대표 지역축제에 많은 분들이 참여하셔서, 바쁜 일상과 코로나19로 지쳤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회복할 수 있는, 추억을 남기는 축제, 감동이 있는 축제로 성공 개최될 수 있도록 부족함 없이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배너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