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교흥 의원, "MRO산업 발전을 위해 ‘경쟁’ 아닌 ‘상생’을 모색해야"

URL복사

인천공항경제권 조성.대한민국 MRO산업 육성 위한 토론회서 성장 대책 논의

[뉴시니어 = 조성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국회의원(인천 서구갑, 국토교통위원회)이 2일 국회에서 '인천공항경제권 조성과 대한민국 MRO산업 육성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인천공항경제권 경쟁력 강화 방안을 재고해보는 한편, 글로벌 항공MRO 시장 동향분석 및 인천공항 MRO클러스터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

 

토론회는 이윤철 한국항공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가운데 유창경 인천산학융합원 원장이 발제자로 참여했다. 심지영 국토부 항공산업과장, 안광호 인천시 항공과 과장, 백현송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경제처장, 백순석 샤프테크닉스 대표, 황인종 대한항공 정비본부장은 토론자로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교흥 의원은 토론회에서 “세계 공항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인천공항경제권 조성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하며, "2030년 기준 인천공항경제권의 기대효과는 연간 매출 9.1조원, 생산유발효과 15.3조원, 일자리 창출효과 53000명 중 MRO산업의 기대효과는 2조4069억원, 일자리 1만1천명으로 공항경제권을 위해서는 산업 파급효과가 큰 MRO산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발제를 맡은 유창경 인천산학융합원 원장은 ‘인천공항경제권과 MRO글로벌화’에 대해 발표하며 “항공여객·화물 유치를 위한 동아시아 허브공항들이 치열한 경쟁에 돌입한 만큼, 3세대 공항으로의 전환 및 항공정비 설비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지영 국토부 항공산업과장은 국토부는 항공정비 산업 육성을 위해 ‘항공MRO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해외 외주 중인 국적항공사 정비 물량을 국내 정비로 전환 유도하고, 연구개발 지원 및 지역 특화 MRO클러스터를 활성화해 MRO성장 기반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광호 인천시 항공과장은 백령공항 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에 선정된 만큼 인천공항과 연계해 미래 항공산업을 선도할 해양·항공 공항경제권을 구축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백현송 인천국제공항공사 공항경제처장은 인천국제공항은 개항 이후 여객과 화물 모두 폭발적인 성장을 기록하며 국제여객 5위 글로벌 공항으로 성장했지만, 세계 10위권 국제공항 가운데 MRO단지가 없는 공항은 인천공항이 유일하다고 지적하며 지역 간 상생들 통해 MRO산업 성장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인종 대한항공 정비본부장과 백순석 샤프테크닉스 대표는 “우리나라 항공정비 사업의 도약을 위해 뜻깊은 공유의 장이 마련된 만큼 앞으로 MRO클러스터를 활성화해 MRO성장 기반이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교흥 의원은 토론회를 마무리하며 “국내 MRO산업 발전을 위해 지역 간 ‘경쟁구도’가 아닌 ‘상생발전’을 모색해야한다”라며 “인천공항경제권과 항공MRO산업의 흔들림 없는 발전을 위해 토론회에서 모아진 의견을 바탕으로 입법·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토론회에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 배준영 국민의힘 국회의원, 조택상 인천시 정무부시장, 이희정 인천국제공항공사 부사장이 참석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