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세균 국무총리 "백신 접종 국가 상당수 준비 미흡…반면교사 삼아야"

URL복사

 

[뉴시니어 = 구재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시급히 코로나에서 벗어나고자 서둘러 백신 접종에 나섰지만, 상당수의 나라들이 준비 부족으로 만족할만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보고를 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시청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맹렬하다. 영국은 3차 봉쇄에 돌입했고, 일본은 긴급사태 선언이 임박했다는 소식”이라면서 우리나라도 정신 바짝 차리고 임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정 총리는 “시행착오를 겪는 국가를 반면교사로 삼아,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최종 접종과 사후관리까지 하나하나의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면서 “이틀 전 접수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허가 심사는 신속하면서도 꼼꼼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헬스장, 태권도장 등 최근 논란이 되는 실내체육시설에 대한 방역기준 형평성에 대해서도 보완책 마련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유사한 시설임에도 헬스장은 운영을 금지하고 태권도장은 허용되는 것이 대표적 사례”라며 “정부가 고심 끝에 정한 기준이지만 현장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한다면 보완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서 보완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전날 국무회의에서 총 9조3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 방안이 확정됐다”며 “속도가 중요하다. 관계 부처와 지자체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소관 예산이 집행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예방 접종 대응 추진단을 가동한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이 도착하는 순간부터 최종 접종과 사후 관리까지 하나하나의 과정을 빈틈 없이 준비하겠다"고 재차 덧붙였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