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생보사, 시니어 모시기 경쟁 치열...고령자·유병자 보험 문덕 낮춰

생명보험사들이 고연령자의 보험 문턱을 낮추고 있다. 이는 저출산 기조와 고령화로 신규 계약 확보가 어려운 가운데, 일반 보험 가입이 어려운 고령자의 보험 계약 확대에 나선 것.


13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최근 생보사들이 건강나이에 따라 보험료를 적용하면서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는 물론 70세 이상 고령자의 보험료 부담이 완화될 전망이다.

 


삼성생명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보장을 확대한 ‘원더풀 종합보장보험(이하 원더풀 보험)’을 오는 15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60대 이후 발생 빈도가 급증해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암·뇌·심장 3대 진단을 보장하며, 갱신형 상품구조를 도입해 보험료를 낮췄다. 


다양한 선택특약 가입을 통해 수술 빈도가 높은 질병들에 대한 보장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2018년 전체 수술 통계 1위인 백내장 수술의 경우 연간 1회에 한해 지속적으로 보장해 주고, 전체 2위이자 40대 수술 1위 질환인 치핵 수술에 대한 보장도 강화했다. 또 3~4위인 일반척추수술, 충수염 수술은 물론 고연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폐렴 진단, 당뇨합병증 등 신규 특약도 포함됐다.


또한 ‘시니어 7대 보장 특약’을 통해 대상포진 진단, 3대 인공관절·관절염 수술을 보장받을 수 있으며 추가 특약으로 골절·깁스 보장도 확대했다. 높은 비용이 드는 인공관절치환술(어깨관절·고관절·무릎관절)은 최대 300만 원까지 보장한다. 골절에 대한 보장도 진단비부터 수술까지 보장을 강화했다.


아울러 생명보험사 최초로 당뇨병 진단 특약의 경우 당뇨병 진단부터 인슐린 치료까지 보장범위를 확대했고, 최근 국내 사망원인 3위까지 상승한 폐렴은 진단 시 진단비(중등도 폐렴 100만 원· 중증 폐렴 1,000만 원)를 보장한다.

 


신한생명은 최근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 특약'을 선보였다.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 특약은 고객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스크래핑 기술을 결합해서 만든 디지털 헬스케어 상품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건강검진 결과를 바탕으로 건강나이를 산출해 보험료에 적용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고객이 건강할수록 저렴한 보험료를 납입할 수 있어 건강관리에 대한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고객의 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특약이 부가된 대상상품은 '진심을품은종신보험(무배당, 해지환급금 일부지급형)'으로 가입 고객 중 피보험자 보험나이가 20세 이상이고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최근 1년 이내 검진결과가 등록돼 있어야 한다.


건강나이는 실제 연령보다 낮은 경우에만 신청이 가능하며 고객 건강관리 동기부여를 위해 가입 후 10년 이내 3회까지 건강나이 보험료 적용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현대해상은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보험료를 차등 적용하는 '내가지키는내건강보험'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고객 건강상태에 따라 건강등급을 구분해 보험료를 적용하는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이다. 5년마다 등급을 재산정해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현대해상은 건강등급 재산정시 건강이 악화되어도 기존 등급을 유지하도록 건강등급 운영방법을 개선했다. 건강등급이 하락할 경우 건강개선 활동자금을 지급하는 건강관리비용특약을 신규 개발해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의 경쟁력도 높였다.


또 무사고 표준체 전환 제도를 신설해 간편심사형으로 가입 후 5년간 무사고일 경우 일반심사형으로 전환이 가능해 유병자보험의 높은 보험료 부담도 완화했다.


한화생명은 유병력자, 고령자도 한가지 질문으로 한큐에 가입하는 초간편심사 보험상품 '한화생명 한큐가입 간편건강보험'을 출시했다.

 
한큐가입 간편건강보험은 '5년 이내 암, 뇌졸중, 협심증, 심근경색 병력 유무'만 확인한다. 또한 가입연령도 최대 90세까지 확대했다. 흥국생명의 '누구나초간편건강보험' 역시 유령자, 고령자의 보험 문턱을 낮춘 상품이다. 간편심사형 상품은 단한가지 질문 사항에 해당하지 않으면 유병자도 가입이 가능하다. 이 보험도 가입연령이 90세까지다.
 


NEWS

더보기


포토

더보기